7월부터 바쁘게 달려온 시아준수를 향한 감사의 인사.

수고 많으셨어요. 쉬는 동안 매일 매일이 오빠에게 좋은 하루이길 바랄게요.

XIA